역사

역사

첫 시작,

생고뱅 세큐리트는 오래 전 부터 유리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실제로 1699년 루이 14세의 건축가인 줄 아르두앙 만사의 가마에 생고뱅이 처음으로 유리를 설치하였습니다.

물론 그 이전에 여러 나라에서 유리를 사용하였습니다. 약 5000년 전에 메소포타미아에서 진주와 보석의 형태로 처음 사용했으며, 이집트인들은 약 BC 1500년 부터 유리를 사용했습니다. 

그 후, 유리 제작은 지중해 지역에 전파되었고 처음으로 창 유리는 폼페이의 해변가에서 만들어졌다고 알려졌습니다. 또한 로마인들이 사용한 유리의 조성은 오늘날의 유리와 거의 유사합니다. 

 

기술의 발전

그러나 유리가 가정용으로 사용되기까지는 좀 시간이 걸렸습니다. BC 1 세기에 빈 동공체 생산을 위해 발명된 유리 불기 공정은 중세에 유리 제품을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유리는 빌딩이나 내부 장식용으로 널리 사용 되어진 17세기와 18세기에 유리 제품이 산업화 되어질 때 까지, 유리는 어디에나 있는 재료는 아니었습니다. 1688년 금속 테이블 위에 유리를 붓는 기술을 시작으로 유리제작은 광범위로 퍼져나갔습니다. 이 공정은 처음에는 거울을 제조하는데 적합하였으며, 차츰 산업용 판유리 제작으로 발전 되었습니다.

1909년, 우연한 사고로 유리 제작의 주요 테크놀러지의 돌파구를 찾게 되었습니다. 프랑스의 화학자 에드와르 베네딕투스는 그의 연구실에서 니트로셀롤로스가 담겨진 플라스크를 떨어뜨렸는데, 부서진 유리는 작은 조각으로 흩어지지 않고 서로 붙어 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라미네이션의 공정을 발견했습니다.